3년 차 개발자가 항해 플러스에 참여한 이유 [항해 플러스 후기]

현직에서 일하고 있는 개발자들이 부트캠프를 다시 찾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3년 차 프론트엔드 개발자 성훈 님의 항해 플러스 후기에서 확인해 보세요.
3년 차 개발자가 항해 플러스에 참여한 이유 [항해 플러스 후기]
Contents
➕ 항해 플러스는..
🚢
개발자가 됐는데, 또 부트캠프를 듣는다고요? 의아해 보일 수 있지만, 주니어 개발자들은 더욱 성장하겠다는 일념으로 모였습니다. 항해 플러스에 합류한 개발자에게 물어보았습니다. “항해 플러스, 무엇을 얻어갈 수 있었나요?" 오늘은 항해 플러스에 합류한 3년 차 프론트엔드 개발자 성훈 님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안녕하세요. 간단하게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저는 3년 차 프론트엔드 개발자 정성훈입니다. 라이브 스트리밍을 기반으로 하는 커뮤니티 앱 서비스 회사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항해 플러스 1기 성훈 님
항해 플러스 1기 성훈 님
 
개발자 성장 부트캠프 항해 플러스를 찾게 된 이유가 궁금합니다.
두 가지 이유로 찾게 되었는데요. 우선 제가 잘하고 있는 건지 의문이 들었어요. 제 연차와 경력, 실력이면 어느 정도에 있는 건지 알고 싶었죠. 또, 개발이나 현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개발자분들을 만나고 싶었어요. 회사 동료들과는 업무적인 소통 말고는 잘하지 않게 되더라고요.
 
여러 부트캠프 중 항해 플러스를 선택하신 이유가 있으신가요?
일단은 타이밍이 잘 맞게 저에게 광고가 떠서 알게 되었습니다. 부트캠프는 개발 경력이 없는 분들을 대상으로 하는 과정만 봤지 경력자를 대상으로 하는 경우는 처음 봐서 관심이 갔어요.
고민을 하고 있는데, 제가 페이지를 열람한 날에는 문자가 꼭 오더라고요. (웃음) 제가 읽었다는 걸 트래킹 해서 문자를 보내는 거 같아서 흥미로웠어요. 더불어 스파르타코딩클럽이나 항해를 광고로 자주 접했었고, 무료 강의도 몇 번 들었어서 다른 곳이랑 비교하지는 않았던 거 같아요.
 
트래킹에 흥미를 느끼셨다니, 개발자다운 답변인데요. 본격적으로 항해 플러스에 대해 이야기해 볼까 해요.
커리큘럼에서 특히 재미있게 들은 부분이 있으신가요.
자동화 CI/CD나 모니터링에 대한 부분이 흥미로웠어요. 회사에서는 그 부분이 이미 구축되어 있거나 구축하시는 분이 따로 있기 때문에 제가 건드릴 일이 없는데요. 현업에서 미처 경험하지 못한 것을 직접 경험해 본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반대로 제일 어려웠던 주제에 대해서도 한번 이야기해 주실 수 있나요?
앞서 말씀했던 것과 비슷한 맥락으로 지금까지 다루지 않았던 기술들이나, AWS와 같은 인프라에 대해서 배워야 한다는 게 버겁게 느껴졌습니다. 이야기는 많이 들어왔지만 직접 해보지 않았던 것들이라 당연하게도 어려웠어요.
 
항해 플러스의 체감 난이도는 어떠셨나요?
저는 아직까지 프론트엔드 위주의 경력을 가지고 있어서 조금 어려웠습니다. 항해 플러스의 커리큘럼은 백엔드도 배워야 하다 보니, 따라가는 게 쉽지만은 않았어요.
 
지금까지의 여정이 꽤나 많은 노력을 필요로 했을 거 같은데요. 어려움을 어떻게 극복하셨는지도 궁금합니다.
팀원분들이 도움을 많이 주셨어요. 팀원 중에 백엔드 쪽으로 경력 있으신 분이 계셨는데요. 혼자서 완성하실 수도 있으셨겠지만 조금 천천히 가더라도 제 속도에 맞춰주셨어요. 제가 해결할 과제를 조금 남겨주기도 하시고요. 팀이 ‘함께’ 배워갈 수 있게 배려해 주신 것이 정말 감사했습니다.
 
잘 모르는 분야를 배우는 게 힘들기도 했지만, 성취감을 느꼈던 포인트도 있으셨다고요.
사전 설명회에서 허재 코치님께서 “좋은 프론트엔드 개발자는 백엔드를 잘 아는 개발자다. 좋은 백엔드 개발자는 프론트엔드를 잘 아는 개발자다.”라는 말씀을 하셨거든요. 그 말처럼, 백엔드를 아는 ‘좋은 프론트엔드 개발자’에 가까워진 것 같아요.
특히 백엔드 개발자분들과 소통할 때 실감하고 있습니다. 전에는 원활한 소통이 안될 때가 있어서, 부탁해야 하는 부분도 하지 못하고 혼자 머리를 싸맬 때가 많았거든요. 항해 플러스를 들으면서 요청할 때도 자신감 있게 할 수 있게 되었어요.
notion image
이번에는 학습이 아닌 소통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하는데요. 기대하셨던 네트워킹은 어떠셨나요?
학습뿐 아니라 네트워킹에도 신경을 많이 쓴 것이 느껴졌습니다. 프로그램 중간중간 사람들을 섞기도 하고, 점심을 같이 먹을 멤버를 매칭해 주기도 했어요.
사실 네트워킹은 본인이 주도적으로 노력하지 않으면 이뤄내지 못하는 부분이 있거든요. 항해 플러스에서는 방치되는 경우가 없도록 배치를 하고, 주제를 던져주더라고요. 결과적으로 정해지 기간 동안 최대한 많은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었어요.
 
네트워킹 중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프로그램에 가장 만족하셨나요?
토요지식회*에서 다루었던 주제들이 개발자라면 당연히 공감할만한 것들이라 좋았습니다. 개발자가 성장하기에 좋은 환경은 무엇일까, PK를 쓰는 게 맞을까 등등의 논의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지 않는 이상 하기 힘든 이야기거든요. 토요지식회에서는 이런 주제들을 속 시원하고 깊게 이야기할 수 있었어요.
*토요지식회: 기술에 대한 주제를 가지고 토론하는 항해 플러스 프로그램
 
시니어 개발자분들이 진행하는 멘토링 세션은 어떠셨나요?
코치님들께 프로젝트에 대한 질문도 드렸지만, 전반적인 커리어에 대한 질문도 드렸는데요. 이직이나 면접 등 직접적이라고 느껴질 수 있는 질문에도 답변을 잘해주시더라고요. 각 코치님들마다 다양한 이야기를 해주셔서 여러 관점에서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어요. 또, 저희 팀은 약간 뒤처지는 편이었는데요. 팀마다의 진행 상황에 맞게 코칭을 해주셨던 것도 도움이 되었습니다.
 
코칭해 주셨던 것 중에 기억에 나는 내용이 있으신가요?
허재 코치님께 기술 기반으로 협업할 때 어떤 방식이 좋을지 질문을 드렸던 적이 있어요. 질문은 되게 작은 부분이었는데, 코치님께서 활용할 수 있는 전략을 자세히 알려주시더라고요. 저도 회사에서 기술을 사용하지만, 더 큰 회사에서는 어떻게 활용하는지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도 들을 수 있었어요.
 
notion image
3년 차에 항해 플러스를 듣는 것이 옳은 선택이었는지 궁금합니다.
결과적으로 잘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앞서 말한 것처럼, 개발자와의 소통과 실력 파악이 필요해서 참여하게 되었는데요. 소통 면에서는 많은 개발자분들을 만나며 갈증을 채울 수 있었고요. 그 과정을 통해서 결과적으로 잘하고 있는 부분도 알게 되었고 부족한 부분도 알게 되어 실력을 가늠할 수도 있었죠.
 
오픈소스 주차를 앞두고 계신데, 지금까지 포기하지 않고 굳건히 나아갈 수 있었던 원동력이 있으신가요?
포기하고 싶다는 생각은 안 했던 거 같아요. 한 주 한 주 해나가다 보니 여기까지 오게 되었어요. 오픈소스 프로젝트에서는 프로젝트를 주도적으로 생각할 수 있기에 기대되기도 했고요. 또, 너무 좋은 분들이 많아서 인연을 이어나가고 싶기도 했습니다.
 
항해 플러스로 인해 생긴 목표가 있나요?
풀스택에 가까운 프로젝트를 진행해 보고 싶어요. 지금까지는 프론트엔드 기술만 가지고 블로그를 만드는 정도의 사이드 프로젝트를 진행했었는데요. 항해 플러스를 들으면서 백엔드에도 욕심이 생겨서 다음 프로젝트에서는 백엔드도 활용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항해 플러스 1기로서, 추후 항해플러스를 들을 분들께 하고 싶은 말이 있으실까요?
저는 항해 플러스가 마구잡이로 쌓아왔던 커리어를 조금 더 반짝이게 해주는 과정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1기는 사전 지식도 많이 부족해서, 도전에 가깝긴 했는데요. 앞으로 진행될 2기, 3기 추후 기수들은 운영진 분들도 더 많이 가져갈 수 있게끔 해주실 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계속 더 좋아질 거라고 생각해서 추천하고 싶습니다.
 

➕ 항해 플러스는..

성장의 한계를 느끼고 있는 주니어 개발자를 위해 만들어진 부트캠프입니다. TDD 기반 서버 장애 대응부터 오픈소스 프로젝트까지, 10주간 총 5개의 심화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항해 플러스로 개발자 커리어의 가파른 성장 곡선을 만들어 보세요.
Share article
Subscribe Newsletter
Stay connected for the latest news and insights.